북한, 숙취없는 술 발표


북한이 알콜도수 30도에서 40도사이의 독주이지만 숙취를 남기지 않은 '고려술'을 만들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전했다.

평양 타임즈 최근 호에 따르면 고려술은 6년산 인삼과 찹쌀을 배합해 만들었다고 한다.


달콤한 이 술은 "전문가들과 애주가들이 매우 감탄했으며 숙취가 없는 것이 특징이다"라고 언론은 보도했다.


고려술은 또한 지난 해 국립주류대회에서 1위를 차지한 술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해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과학자들이 에이즈, 에볼라, 메르스등을 치료할 수 있는 약 -역시 인삼으로 만든- 을 발명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인기뉴스

포토

비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