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인슈타인의 천지창조에 대한 서신 2억4천만 원에 낙찰


알버트 아인슈타인(Albert Einstein)이 신과 이스라엘, 물리학에 대해서 쓴 서신이 화요일 예루살렘 경매에서 거의 210,000달러(한화 2.4억 원)에 낙찰되면서 신의 천지창조에 대해 쓴 편지 중에서는 최고 낙찰액을 기록했다.

1951년에서 1954년 사이에 영어로 쓰이고 아인슈타인의 서명이 들어간 8통의 서신을 판매한 위너스 옥션하우스는 당초 낙찰가가 모두 합쳐 31,000-46,000달러 사이로 예상했다.


가장 높은 금액에 낙찰된 편지는 저명한 물리학자 데이비드 봄(David Bohm)에게 보낸 것으로 무려 84,000달러(한화 958만 원)였다.


이 편지에서 아인슈타인은 "만약 신이 천지를 창조했다면 그의 가장 큰 걱정은 분명 우리가 천지에 대한 이해를 쉽게하지 못하도록 만드는 것"이었으리라고 말했다.


50,400달러에 낙찰된 봄에게 보낸 또 다른 편지에서 그는 동료가 양자론과 "상대론적 분야 이론" 사이에 밝혀낸 관계에 대해 이야기했다.


아인슈타인은 "솔직히 어떻게 그런 결합을 풀어냈는지 상상도 못하겠다"고 적었다.


타자기로 쓴 이 편지에는 직접 손으로 적은 방정식과 서명도 들어있다.


유대인 이민자 부모 밑에서 미국에서 태어난 봄은 프린스턴대학에서 아인슈타인과 연구하다가 조셉 맥카시 상원의원의 반공 마녀사냥으로 직위를 박탈당한 뒤 브라질로 건너갔다.


이스라엘 출신의 마술가인 유리 겔라(Uri Geller)가 봄이 이스라엘로 갈 가능성에 대해 아인슈타인이 언급한 1954년 서신을 낙찰받았다.


아인슈타인은 "이스라엘은 지적으로 생동감 있고 재미있는 곳이지만 가능성이 무척 좁아 되도록 빨리 떠나기 위한 생각에 그곳으로 가는 것이라면 후회할 것"이라고 적었다.


봄은 이스라엘의 명문인 테크니온 기술연구소에서 1955년 교환 교수직을 수락하고 2년 뒤 영국으로 이주했다.


옥션하우스는 서신들이 봄의 고인이 된 미망인의 자택에서 발견됐다고 전했다.


인기뉴스

포토

비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