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CEO, 결국 사퇴





우버의 CEO 인 트라비스 칼라닉이 결국 사임하게 되었다고 뉴욕타임즈가 보도했다.

최근 들어 우버는 직장 내 성희롱을 비롯해 안밖으로 일련의 문제를 겪고 있다. 그는 회사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휴직을 발표했지만 결국 회사의 주요 투자자 중 5사가 그의 퇴임을 요구하며서 우버를 떠나게 되었다.


인기뉴스

포토

비디오